소프트웨어라는 개념이 막 대중화하기 시작할 무렵. 프로그램 내부를 관찰하고 분석하고 원리를 알고자 시간을 소모하던 시절.

한 지인에게 들은 말이 아직 기억에 남아 있다. “나는 남들이 만들어 놓은 것을 사서 쓰지 직접 만드는 일에는 별로 관심이 없습니다.”

전혀 다른 취향은 전혀 다른 욕망에 기저 한다는 사실을 보여준다.

소프트웨어. 즉 냉장고, 밥솥, 자동차… 보이는 사물의 구조와 원리를 경멸의 대상으로 여기던(하드웨어란 그런 경멸의 의미로 붙여진 이름이었다) 이 새로운 신조는 모니터라는 발광체 이면을 구성하고 있음직한 보이지 아니하는 세계에 대한 막연한 동경심을 자극했을 것이다. 그러나 신성한 프로그래머도 직공에 지나지 않는다는 사실을 이제 다들 알았을 것이다.

당시에 만들어 둔 프로그램 하나를 근자에 웹 프로그램으로 컨버전하였다. 손을 뗀 지 오래 됐으나 어느날 뉴스를 보다 마리아-DB라는 새 데이터베이스가 오라클도 제쳐버렸다는 충격적인 소식에 문득 얼마나 대단한지 잠깐만 살펴본다는 것이 그만 과거의 프로그램을 살려내고 말았다. 새로운 것은 ‘사서 쓰면’ 될 텐데 그리하지 않은 것은 여전히 그 새 것의 내면에 관한 충동일 것이다. 다른 말로 하면 안 보이는 세계를 폭로하고 싶은 욕망을 말한다. 파워바이블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