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음 직전의 회상에 관하여

죽음 직전의 회상은 죽음인가 생명인가. 죽음의 임박에 따른 두려움은 미래에 관한 고통인가 과거에 대한 고통인가. 임박한 죽음의 두려움이 과거에 따른 고통이면 삶은 생명이며, 미래에 따른 고통이면 삶은 죽음이다. 그렇기에 삶과 죽음은 나눌 수도 합칠 수도 없는 것이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