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로운 자’가 ‘불의한 자’인 메커니즘에 관하여 (플라톤)

소크라테스:

“그러니까 다른 모든 것과의 관계에 있어서 정의란 그 각각의 유용한 경우에는 무용하지만, 그 각각의 무용한 경우에는 유용하게 되는 것이겠군? 그런건가?”

폴레마르코스:

“네, 그럴 것 같습니다.”

소크라테스:

“그렇다면 여보게나, 정의란 그다지 중요한 어떤 것은 못되겠네.” “제한적으로만 유용한 것이라면 말일세.” “하지만 이런 걸 생각해 보게. 이를테면 권투와 같은 싸움에 있어서 때리는 데 가장 능한 사람은 방어하는 데에서도 능한 사람이 아니겠는가?”

폴레마르코스:

“물론입니다.”

소크라테스:

“그렇다면 질병을 막고 피함에 있어서 능숙한 사람이면, 그는 그것에 걸리게 하는데 있어서도 지극히 능숙하겠지?”

폴레마르코스:

“저는 그렇게 생각합니다만”

소크라테스:

“그러니 작전 계획이나 또는 다른 행동을 몰래 알아내는데 있어서 뛰어난 사람이면, 자기 부대를 지키는 사람으로서도 뛰어난 사람이겠지?”

폴레마르코스:

“물론입니다.”

소크라테스:

“그렇다면 유능한 감시자는 동시에 유능한 도둑이네.”

폴레마르코스:

“그런 것 같습니다.”

소크라테스:

“그러니까 만약에 정의의 인간이 돈을 간수하는데 있어서 유능하다면, 그는 훔치는 데도 유능하네.”

폴레마르코스:

“어쨌든 결론적으로는 그렇게 되는군요.”

소크라테스:

“그러고 보니 정의의 인간은 일종의 도둑임이 판명된 것 같으네…. 정의란 일종의 도둑질 솜씨지만 그러나 그것은 친구에겐 이익을, 적에겐 손해를 가져다주기 위한 기술인 것 같네. 자네 말은 이런 말이 아닌가?”

폴레마르코스:

“단연코 그렇지는 않습니다. 하지만 이제껏 무슨 말을 제가 했는지도 모르겠군요. 그렇지만 정의는 친구에겐 이익되게 하나 적에겐 해가 되게끔 하는 것이라는 생각에는 여전히 변함이 없습니다.”

<중략>

소크라테스:

“그러니까 자네 말은 선량한 친구에게는 이롭게 해주고 악한 적에게는 해롭게 하는 것이 ‘옳은 일’이라고 해야 된다는 거군.”

폴레마르코스:

“물론 그렇게 말하는 것이 좋다고 생각합니다.”

소크라테스:

“그런데 (비록 악한 적일지언정) 사람을 해친다는 일이 정의의 인간이 할 법한 일인가?”

폴레마르코스:

“그야 물론입니다. 상대가 악인이고 적이면 해쳐야 됩니다.”

소크라테스:

“그러면 말(horse)이 해침을 당하면 좋게 되는가 나쁘게 되는가.”

폴레마르코스:

“나쁘게 됩니다.”

소크라테스:

“그렇다면 그건 개(dog)로서의 특이성(ἀρετή)에 있어서 그렇게 되는가, 말로서의 특이성에 있어 그런건가?”

폴레마르코스:

“말로서의 특이성으로 비롯되는 겁니다.”

소크라테스:

“그러니까 개 역시 해침을 당하게 되면 개로서의 특이성에 있어서 나빠지는 것이지, 결코 말로서의 특이성에 있어서 그렇게 되는 건 아니겠지?”

폴레마르코스:

“네 틀림없습니다.”

소크라테스:

“그런데 여보게나, 그렇다면 인간의 경우에도 우리는 똑같이 말해야 하지 않겠나?” “즉 인간이 해침을 당하면 인간적인 특이성(ἀρετή)에 있어서 나빠지는 것이라고 말일세.”

폴레마르코스:

“그야 물론입니다.”

소크라테스:

“그런데 정의란 인간적인 특이성(ἀρετή/덕과 같은 탁월함)이 아닌가?”

폴레마르코스:

“그야 틀림없습니다.”

소크라테스:

“그렇다면 해침을 당하는 사람이 반드시 부정한 사람으로 되는가?”

폴레마르코스:

“그럴 것 같습니다.”

소크라테스:

“그러면 음악가는 그의 음악적 재능에 의해 다른 사람들을 비음악적이게 만들 수 있는가?”

폴레마르코스:

“그건 불가능 합니다.”

소크라테스:

“또 승마에 능한 사람이 그의 승마술로 다른 사람들을 승마의 솜씨가 없게끔 만들 수 있는가?”

폴레마르코스:

“그럴 수는 없습니다.”

소크라테스:

“그러면 정의에 의해 다른 사람들을 부정한 인간들로 만들 수 있을까? 아니 요컨대 선한 인간이 그의 덕(선함)에 의해 다른 사람을 악인으로 만들 수 있겠는가?”

폴레마르코스:

“불가능합니다.”

소크라테스:

“차게 하는 것은 뜨거움이 아니라 그 반대의 것이 하는 일이라 나는 생각하네.”

폴레마르코스:

“예.”

소크라테스:

“습하게 하는 것도 건조함이 바로 그 습함이 관여하는 일이네.”

폴레마르코스:

“물론입니다.”

소크라테스:

“그렇다면 폴레마르코스여! (어쨌든) 남을 해친다는 것은 그 대상이 악인이든 친구이든 정의의 인간이 관여할 일이 아니네. 그 반대의 인간, 즉 부정한 인간이 관여할 일이네!”

ㅡ Plato.《πολιτεία》 I. 333δ-335δ.

이러한 원리에 입각하여 ‘정의로운 인간’은 ‘불의한 인간’일 가능성이 농후한 것.

“정의로운 인간은 도둑의 일종이다.”
ㅡ플라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