앤디 워홀이 작업하는 장면

1980년대 중반의 미국 문화에 대해 논할 때 대부분 뭔가 혁신적인 소비재 제품을 떠올리기 십상이지만, 한 시대의 진정한 상징은 아래 영상에서 보는 것처럼 세계적 비주얼 아티스트와 락 스타가 함께 할 수 있었던 역사적 순간이 아니겠나 생각한다.

애플의 제품들이 최근들어 부쩍 시들해졌는데, 아마도 애플사가 저와 비슷한 상황을 통해서 iPod, iPad, iMac, iPhone에 쏟아부었던 우리의 열정을 다시 살려낼 수 있지 않을까 싶다.

하지만 과연 이제 보게 될 앤디 워홀(Andy Warhol)과 데비 해리(Debbie Harry)와 같은 저런 중량감를 재현해 낼 수 있을까?

Andy Warhol Digitally Paints Debbie Harry with the Amiga 1000 Computer (1985)

두 사람은 이미 그 시절(1985년)에 출시된 코모도어(Commodore)사의 컴퓨터 아미가(Amiga)를 통해서 그 새로운 시대를 지배할 일종의 ‘중력’을 시전하고 있다. 이 은발의 남성(앤디 워홀)은 금발의 여성 초상화를 ‘아미가’ 컴퓨터에서 그려 냄으로써 개인용 컴퓨터가 구현할 그 탁월한 그래픽 파워를 보여주고 있는 것이다.

모니터의 푸른 색을 띤 면에다가 빨간색 페인트 통을 몇 개 클릭하고는 거기에 노란색 페인트 통을 다시 몇 개 클릭함으로써, 오늘날 우리가 언제나 감탄하는, 오늘날 우리가 큰 충격을 받고 있는, 바로 그 워홀리안 화풍(Warholian) 이미지를 만들어 내고 있는 것이다!

그 충격적이고 천재적인 예술은 단돈 1295달러(1985년 기준)면 가능했던 것이었던 것이었던 것이었다! [당시 아미가 가격: 약 1100-1200달러]
조영남 선생에게 머라할 게 아니다.

이 아미가라는 제품과 워홀을 보는 것은, 한 인간이 자신의 기능(재능)과 전혀 어울리지 않는 어떤 기능을 가진 기계를 만나는 것을 보는 것과도 같은 것이다. 그가 컴퓨터를 사용하는 방식은 사람들이 그의 작품에 대해 가장 훌륭하다고 느끼거나 혹은 분노를 느끼는 그 자체 그대로이다.

그것은 한 마디로 위 영상물에 달린 댓글처럼 “그가하는 일이라곤 머리를 클릭하고 모두 채우기를 선택하면, 노란색으로 바뀌는 것, 그게 끝입니다.” 인 것이다.

그 외의 댓글, “그녀의 얼굴은 파랗다.” 그 외의 댓글, “나 자신을 포함 누구나 할 수있는 예술로서 유명해진 앤디 워홀은 확실히 천재라는 사실을 알았습니다.”인 것이다. 이것이 팝 아트다!

자료 출처: 오픈컬처.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